컨텐츠 본문

삼성전자, 반도체 업계 최초 '물 사용량 저감' 인증


삼성전자가 지속적인 수자원 관리 노력으로 반도체 업계 최초 '물 사용량 저감 사업장'으로 인정받았습니다. 



화성캠퍼스, 22일 英 카본 트러스트 조직단위 '물발자국' 인증 수여받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그린센터 전경



반도체 생산시설과 연구소가 있는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는 22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영국 카본 트러스트 (Carbon Trust)의 인증 수여식에서 조직단위 '물발자국' 인증을 수여 받았습니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2001년 기후 변화 대응 및 탄소 감축 방안의 일환으로 설립한 친환경 인증 기관으로 삼성전자는 지난해 5세대(9x단) V낸드 기반의 '512GB eUFS 3.0'이 제품단위 '탄소발자국'과 '물발자국' 인증을 동시에 받은 바 있습니다. 


조직단위 '물발자국' 인증은 3년간 사업장에 사용하는 용수량과 용수 관리를 위한 경영체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여합니다. 



다양한 친환경 인증 획득, 반도체 산업의 지속가능성 높여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그린센터내 공정용수 재이용 시설로, 초순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중 일정 수질 이상은 회수해 재이용하는 설비



삼성전자는 철저한 수자원 관리를 환경보호의 시작점으로 인식하고 반도체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수자원을 아껴쓰고,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는 3R(Reduce, Reuse, Recycle) 활동을 10년 이상 지속해왔으며, 용수 사용량 저감을 사업장의 경영지표로 관리해왔습니다.


반도체 제조공정은 청정도 확보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어떤 무기질이나 미립자가 포함되지않는 '초순수'를 사용하며, 반도체 집적도가 높아질수록 용수 사용량이 많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삼성전자는 용수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공정을 최적화하고, 멤브레인 기술을 도입해 고농도폐수를 정화시켜 유틸리티 설비에 사용하는 등 폐수 재이용률을 높였습니다. 


※멤브레인: 특정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 시킴으로써 혼합물을 분리할 수 있는 막


또한 반도체 사업장의 전문적인 수자원 관리를 위해 수질을 전공한 박사급 인력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임직원 대상으로 30개 이상의 기술직무교육을 운영해 용수 절감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그린센터내 CEDI(Continuous Electrodeionization) 설비, 전기 분해를 통해 오염물을 제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이런 노력을 통해 2017~18년 평균 사용량 5,015만톤 대비 2019년 4,911만톤으로 약 104만톤의 용수를 절감했습니다. 이는 20만 인구가 한달 사용하는 용수 사용량과 비슷한 수치입니다.


삼성전자 DS부문 글로벌인프라총괄 박찬훈 부사장은 "앞으로도 반도체 사업이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관련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22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물발자국' 인증 수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 장성대 전무, 주한영국대사관 마크 버티지 기후경제참사관


한편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의 지속가능성 확대를 위해 수자원 관리뿐 아니라, 저전력 특성을 극대화한 메모리 솔루션 제공, '탄소발자국/물발자국 인증', '폐기물 매립제로 골드 인증' 등 다양한 친환경 인증을 획득하는 등 에너지 사용 절감을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범위와 중요성이 확대됨에 따라 올해 7월 반도체 사업의 지속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DS부문 산하에 지속가능경영사무국을 신설했으며, 앞으로도 환경/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입니다. 



관련 콘텐츠 보러가기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장엔 수(水)믈리에가 있다?!

댓글